왁싱하러 갔다가 ㅂㅈ빨린 썰 ssul

익명_082e50      16.11.11      1906명 읽음

262BBB42562831703161F1.jpg

올여름을 위해 비키니라인 제모를 생각 중이던 차에 

아는 사람이 완전 싸게 해주는 언니를 소개해줘서 그집에 갔다.
일반 샵이 아니라 오피스텔 안에서 해주더라고.
내가 도착하니까 굉장히 잘해주대.
여잔데 머리도 짧고 뭔가 약간 보이시한 느낌이 나서 이 사람 앞에서 속옷까지 다 벗고 다리 좍 벌리고 있기 좀 이상했지만 
뭐 어떻겠어 하고 일단 욕실에서 씻고 자리로 와서 누웠어.
막 재밌는 얘기도 잘 하고 내 긴장 풀어주려고 되게 애쓰는 느낌이 나서 난 그냥 편하게 누워있기로 했지. 
근데 이 언니가 은근슬쩍 자꾸 ㅇ핵을 슬쩍 슬쩍 터치하는거야. 
거기 엄청 예민해서 한번 터치 당할 때마다 몸이 움찔 움찔하는데 난 좀 이상하단 생각이 들었지만 그냥 우연이려니 했어. 
그러면서 원래 제모 들어가기 전에 약간 마사지처럼 그렇게 하는 거라고 또 한번 나를 안심시키더라고. 
요새는 다들 그렇게 마사지를 한다면서 ㅇ핵을 계속 그렇게 자극하는데 나도 모르게 점점 그 손길에 중독이 되는지 
저항도 못한채 나중엔 그 언니가 내 음ㅎ이랑 구멍 주변을 완전 원을 그리면서 애무하는 상황이었어. 
난 막 신음소리 안 내려고 억지로 안간힘쓰고. 그러는 와중에 그 언니가 
"기분 좋죠? ㅂㅈ가 되게 예쁘고 물도 많네요?" 막 이러는 거야. 
수치심이 막 드는데 어쩐지 그 손길을 제어할 수가 없어서 대체 이거 언제 끝나지 하면서 계속 ㅂㅈ애무를 받았어. 
나중에 하다하다 저기 지금 왁싱 제대로 하고 있는 거 맞냐고 기분 너무 이상하다고 하니까 그때부터 왁싱하더라. 
그후로도 계속 조금조금씩 ㅇㅎ 만지고 ㅂㅈ를 벌리는데 그 손길이 되게 야한 느낌이었어.
끝나고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 소개해준 사람한테 물어보니 깜짝 놀라면서 그런 일이 있었냐고.. 
그거 성희롱 당한 거라고 막 자기가 더 미안해하면서 노발대발하고 그 왁싱하는 언니네 오피스텔에 찾아가서 따졌어. 
대체 왜 그랬냐고. 그러니까 그 언니 완전 울며불며 진짜 미안하다고. 
실은 나를 처음 보고는 너무 맘에 들었는데 내가 ㅂㅈ를 훤히 다 까고 누워있으니 안 만질 수가 없었다고. 
색깔도 이쁘고 음ㅎ모양이 넘 이뻐서 살짝만 만지려고 했는데 
자기도 그만 본능에 충실해서 완전 문질러 버렸다고 진짜 미안하다고 싹싹 빌더라고.
정말 황당하고 부끄럽고 수치스럽기도 한데 그때 그 언니 손길에 나도 같이 흥분했던 게 생각나서 
참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더라고. 
그래서 담부터 이러지 말라고 앞으로 한번만 더 그러면 인터넷에 올릴 거라고 단단히 당부받았지.
왁싱하러 갔다가 ㅂㅈ 애무 실컷 받았는데 그것도 여자한테. 웬만한 남자보다 더 낫더라. 
그 언니 레즈였나봐. 살다 살다 별일도 다 있는 듯.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인기글 부산에 놀러가서 픽스클럽 간썰 ssul new 2017-01-15 218
인기글 국토대장정 그녀와 떡ㅅ ㅅ 한썰 ssul 2017-01-15 349
인기글 안마방 가서 모든섹스는다 해본 썰 ssul 2017-01-15 339
17696 치약 성애자된 썰 ssul 2016-11-12 295
17695 오피녀랑 사귄 썰 1 ssul 2016-11-11 346
17694 큰누나로 근친 바꿔탄 썰 1 ssul 2016-11-11 1448
17693 외국인 15명 만나본 호주 유학녀의 잠자리 후기 썰 ssul 2016-11-11 877
17692 홈리스 스시녀 시오후키 썰 ssul 2016-11-11 623
17691 기억나는대로 쓰는 여친썰5 ssul 2016-11-11 216
17690 여자한테 사랑고백 받은 썰 ssul 2016-11-11 256
17689 군시절 쓰레기장에서 딜도 나온 썰 2016-11-11 424
» 왁싱하러 갔다가 ㅂㅈ빨린 썰 ssul 2016-11-11 1906
17687 산부인과 의사의 고백 썰 3 ssul 2016-11-11 856
17686 5살 연하 ㅅㅍ 썰 ssul 2016-11-11 504
17685 섹파랑 호빠간 썰 ssul 2016-11-11 448
17684 산부인과 의사의 고백 썰 2 ssul 2016-11-10 977
17683 오늘 귀갓길 김치년 우산 씌워준 썰 + 1 2016-11-10 339
17682 산부인과 의사의 고백 썰 1 + 1 2016-11-10 1304
17681 남자한테 ㅂㅈ속살 보여준 썰 ssul 2016-11-10 1206
17680 기억나는대로 쓰는 여친썰4 ssul 2016-11-10 254
17679 혼전순결 여친한테 사까시 받은 썰 ssul + 1 2016-11-10 669
17678 여자가 쓰는 야노 경험담 썰 1탄 ssul 2016-11-10 549
17677 (실화) 엄마 친구랑 ㅅㅅ한 썰 ssul 2016-11-10 2228
17676 카드 영업하다가 친구한테 무릎꿇은 썰 ssul 2016-11-10 279
17675 지하철에서 ㅅㅍ구한 썰 ssul 2016-11-10 738
17674 독일 FKK에서 금발 백마 3명 몸보신 한 썰 ssul 2016-11-10 566
17673 백수일때 소개팅 한 썰 ssul 2016-11-10 205
17672 기억나는대로 쓰는 여친썰3 ssul 2016-11-10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