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공양설

익명_84f193      16.10.28      202명 읽음

전에 쓴글아무도 링크안들어가보고 읽지도 않길래 내가직접쓰게씀
나는 폰으로 자료따오는거 할줄몰라서....

1) 사고 하루 전, 남재준 국정원장의 간첩조작사건에 대한 대국민 사과가 있었음
2) 사고 하루 전, 청와대 비서실장 김기춘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원으로 임명함. (국가안전보장회의는 국가의 [ 재난위기상황관리팀장 ]을 맡게 되어 있음 (제 20조)
3) 사고 하루 전, 선장 대신 1등항해사가 선장노릇을 해도 되도록 법이 개정됨
4) 사고 하루 전, 단원고와 계약된 선박이 오하나마호에서 세월호로 바뀜 
5) 사고 하루 전, 1등 항해사를 대통령이 정할 수 있도록 법이 개정됨
6) 사고 하루 전, 세월호 선장이 갑자기 휴가로 교체됨
7) 사고 하루 전, 일등항해사 신정훈이 입사함. 사고 직후 국정원과 통화함. 살인죄 기소에서 제외됨. 이유는 불명
8) 사고 하루 전, 조기장 입사함( 세월호 안전담당 )
9) 사고 하루 전, 짙은 밤안개 속에서 인천항을 출항한 배는 오직 세월호 뿐..이날 출항 예정이었던 여객선은 모두 10척이었으나, 모두 취소됨.
10) 사고 하루 전, 한미연합군사훈련 지역에 대한 국립해양조사원 항행경보 상황판
11) 사고 당일, 세월호 운항 항로에 '사격훈련 항행경보' 발령.
12)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침몰
http://www.ddanzi.com/?mid=free&document_srl=138073441
(페북에서 퍼왔습니다. 딴지일보는 보기 힘들어서인지 어떤 분이 주요 포인트만 추렸더군요)
세월호 인신공양설..만약 그게 사실이라면 광기의 굿판에 털끝하나라도 걸친자 있으면 산채로 불태워 죽여야 한다..귀신도 살아돌아오지 못하게..세월호가 최순실과 그와 연관된 사교집단의 공양굿판이었다는 보도는 차마 안봤으면 한다..지금 대한민국엔 말이 안되는 일이 말이되어 진실이 되어버리기 때문에 모든 상상이나 추론이 현실이 될 수있다는 공포감마저 든다.
10대 아이들,,인신공양 제물로는 적격이라는 끔찍한 생각까지 들고,,이게 사실이면 희생자 아이들과 유가족들은 너무나 원통해서 어쩝니까~?
난 왠지 무서운 생각이 드네요. 사실일것만 같아서,,
섬뜩합니다. 진짜..이런건 우연이라고 할 수 없죠
김기춘 반드시 부정부패와 비리 수사를 해야할 1순위자 입니다.  
김기춘-황교안-우병우 너무도 유사한 인생길-출세길을 걷는 무리입니다. 
세월호-국정원 커넥션..
국정원과 세월호 관계는 비밀? - 한겨레 -2016년 4월 14일
http://h21.hani.co.kr/arti/special/special_general/41419.html
청해진해운 세월호 침몰 사고/의혹 - 나무위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세월호·국정원 연관 가능성 제기 - 연합뉴스-2016년 4월 17일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4/17/0200000000AKR20160417046900033.HTML
세월호 실소유주 의혹 국정원 ‘양우공제회’ - 일요신문 - 2015년 1월 7일
http://ilyo.co.kr/?ac=article_view&entry_id=107385
국정원 외곽단체 ‘양우공제회’의 실체 - 골프장·펀드 수천억 투자 의혹 - 중앙시사매거진 -2014년 11월 17일
https://jmagazine.joins.com/monthly/view/3039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6735 이거 박스 절반은 확실히 비었네 ㅋㅋㅋㅋㅋㅋ 2016-10-28 40
36734 :야 거기상황 괜찮냐 2016-10-28 41
» 세월호 공양설 2016-10-28 202
36732 오늘자 장도리 2016-10-28 36
36731 윤서인 인성... 2016-10-28 49
36730 병무청 최군 상고 11월3일까지 결정한다 2016-10-28 27
36729 정말 놀라운 멘탈의 소유자 2016-10-28 48
36728 오늘만 살았던 허지웅.jtbc 2016-10-28 46
36727 선생들이 소풍때 컵라면 먹는다고 뉴스에 나오네 ㅋㅋㅋㅋㅋ 2016-10-28 45
36726 시계, 논두렁에 버렸다 2016-10-28 38
36725 최순실이 예산짜는법 2016-10-27 47
36724 순시리 모친 팔순잔치에서 노래 불러주신 분 2016-10-27 61
36723 안철수 기자회견 2016-10-27 59
36722 1호선 실시간 2016-10-27 53
36721 오늘 뉴스룸 예고 2016-10-27 43
36720 사과문은 순실이가 써준게 아니다 2016-10-27 44
36719 특검협상 결렬 새누리 "朴대통령이 '최순실 특검' 임명해야"…野 "말이 되냐" 반발 2016-10-27 43
36718 박정희도 넘어간 최태민의 말빨 2016-10-27 32
36717 박근혜의 신천지 활동 2016-10-27 42
36716 최순실 : "오늘 약 먹고 죽을 수도 있다 2016-10-27 33
36715 난 정유라 보호해줘야한다고 생각한다 2016-10-27 52
36714 대통령이면 누구나 이정돈 하는 줄 알았음 2016-10-27 32
36713 동환줄만 알았는데 2016-10-27 53
36712 박근혜 취임 하루전 유시민의 예언 2016-10-27 52
36711 오바마 딸 근황 甲. 2016-10-27 36